극동전선, KORMARINE 2017 전시회 참가

12년마다 격년으로 열리는 KORMARINE2017  전시회가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 간 부산 BEXCO  전시장에서 개최 되었다.
이번 KRMARINE 2017에서는 45개국의 1000여개의 전시업체가 조선기술 및 기자재, 해양장비 관련된 제품들을 전시했고 약 45,000여명의 방문객이 관람했다.
조선업계가 불황이라서 비교적 관람객이 적고 한산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업계 종사자 뿐 아니라 교수와 연구원 등 많은 참관자들이 전시회를 다녀 갔고 오히려 지난번 전시회 보다 더 성황을 이루었다.
특히 현대중공업, 삼성 중공업, 대우조선 등 Big 3 조선소가 대규모로 참가 했고 전선 분야에서는 넥상스 극동을 비롯한 LS전선, TMC, 서울 전선 및 중국의 윤양전선 (YUANYANG Cable)이 부스를 마련했다
이는 조선 해양 시장이 현재는 바닥이지만 앞으로 반등 할 것이라는 기대와 희망이 반영 되었기 때문으로 추정 된다.  

극동전선은 주 고객인 Big 3 조선사들과 같은 홀에 부스를 마련했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Sector Shape 전선과 기존의 전선을 함께 부스에 전시하고 곡률반경과 지름의 차이를 극명하게 보여줌으로써 고객들은 넥상스 제품의 우수성을 직접 볼 수 있었다.
또한 난연 테스트를 통해 화재 시에도 통전이 되는 것을 직접 테스터기로 보여 주었고 넥상스 액세서리를 함께 전시 함으로써 전선 뿐 아니라 케이블과 액세서리 즉 솔루션 공급 업체의 이미지를 강하게 심어 주었다.234
약 400명 이상의 방문자가 넥상스 부스를 다녀 갔는데 그 중에서 우리의 중요한 고객인 현대중공업, 삼성 중공업 대우 조선 해양의 임원들도 넥상스 극동 부스를 방문했고 Sector Shape제품에 대한 관심을 보여 주었다.

전시회장을 직접 방문한  Julien Hueber 대표이사는 “영업, 기술, 생산 및 홍보팀이 한마음 한팀으로 전시회를 잘 준비하고 고객 응대를 잘하고 있는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합니다. Kormarine은 단순히 전시회가 아닌 미래 트랜드를 현장에서 느끼고,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업계의 혁신적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 생각합니다. 앞으로 조선 해양 시장이 성장 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시그널을 이번 전시회에서 보았으며, 이는 넥상스 극동에게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