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상스, 케이블 포설선 ‘오로라’ 건조 차기 단계 기념식 거행

fwdesersddxw

지난 2019년 10월 15일, 넥상스는 획기적인 케이블 포설선 ‘넥상스 오로라’ 건조의 핵심 단계인 그랜드 블록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포설선의 선체는 현재 폴란드 CRIST 조선소에서 건조 중이다. 포설선은 노르웨이의 울슈타인 베르프트社에서 완공되어, 2021년에 납품 예정이다.

그랜드 블록(Grand block)은 선체 건조에 사용되는 주요 부품이다. 이 부품은 폴란드 기디니아 항구의 CRIST에서 조립된다. 넥상스의 주요 담당자, 조선사, 선박 설계업체, 기타 프로젝트 파트너사가 기념식에 참여했다.

오로라 포설선은 넥상스와 스킵스테크니스크社, 울슈타인 베르프트社, MAATS社 등 각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들의 결합된 경험에 기반하여 설계되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얕고 깊은 수심에서 진행되는 모든 활동에 적용되고, 전세계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해저 케이블 및 엄빌리칼 시스템 포설선을 생산하는 것이다.

넥상스 해저 및 육상 시스템 사업부 부사장 라그힐드 캐틀랜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획기적인 케이블 포설선을 건조하는 것은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미래에 대비하는 넥상스의 장기적 전략에서 중요한 단계를 나타냅니다. 이 프로젝트는 넥상스가 해저 케이블 분야의 주요 턴키 공급업체로서 지위를 유지하고 확대시킬 수 있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특히 넥상스의 심해 케이블 포설 역량은 세계 에너지 공급을 보호하고, 신재생 에너지에서 친환경적인 전력으로의 이동을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입니다. 넥상스 오로라는 우리의 핵심 자산이 될 것입니다.”

오로라 포설선은 혹독한 기후환경에서 복잡한 건설 공정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울슈타인 베르프트에서 2021년 포설선 납품 전에 최종 점검, 시운전, 테스트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넥상스의 신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고 있습니다.” 라고 울슈타인 베르프트 상무이사 라스 루흐 올슨이 말했다.

세상에 에너지를 전해주다

넥상스 오로라는 약 100여년간 축적된 넥상스의 해저 케이블 포설 경험에 기반하여 건조되었으며, 기술적 역량 및 용량 측면에서 케이블 포설의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

만 톤의 용량, 분리 턴테이블이 탑재된 세계 최상의 선박 디자인으로 건조된 오로라 포설선은 전세계 어떤 혹독한 기후 조건에서도 복잡한 건설 공사를 해낼 수 있도록 설계되어있다.

DP3 케이블 포설선은 뛰어난 기동성 및 성능을 유지한 스테이션으로 오프쇼어 신재생에너지의 다음 단계를 대변한다. 오로라 포설선은 번들 포설, 케이블 조인팅, 보수, 케이블 시스템 보호 및 트렌칭을 포함한 전력 케이블 포설에 적합하다.

오로라 포설선은 세계에 더 많은 에너지를 가져다 줄 넥상스의 최첨단 초고압 해저 케이블의 설치 작업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하며, 오프쇼어 풍력 발전단지와 전력망을 연결하는데 도움을 주고, 오프쇼어 오일&가스 설비의 전기화를 지원하고, 국가 간 상호연결장치를 조성한다.